LG화학, 구미시와 5000억 규모의 양극재 공장 건설 협약
상태바
LG화학, 구미시와 5000억 규모의 양극재 공장 건설 협약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07.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철 부회장, “핵심소재 내재화 통한 국산화율 제고에 박차 가할 것”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G화학이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약 5000억 원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구미에 건설하기로 했다. LG화학와 경상북도 구미시는 7월 25일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5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LG화학과 구미시의 투자협약 체결 모습(좌측부터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장세용 구미시장, 문재인 대통령, 이철우 경북지사, 김동의 한국노총구미지부 의장)
LG화학과 구미시의 투자협약 체결 모습(좌측부터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장세용 구미시장, 문재인 대통령, 이철우 경북지사, 김동의 한국노총구미지부 의장)

이날 협약에 따르면, LG화학은 구미시 국가산업 5단지 내 6만여㎡ 부지에 약 5000억 원을 투자해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이번 공장 건설로 직간접 포함 1000여 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4대 핵심원재료(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 중 하나로 배터리 재료비의 약 40%를 차지하는 가장 중요한 원재료다. 기술 장벽이 높아 고부가 산업으로 여겨지고 있다.

신설 공장은 내년 중 착공을 시작해 투자가 완료되는 2024년 이후에는 연간 약 6만 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6만 톤은 고성능 순수 전기차(EV, 380km 이상 주행이 가능) 기준 약 50만 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규모다. 

LG화학은 기존의 청주, 익산과 더불어 구미에 양극재 공장을 신설함으로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의 내부 수급 비중 확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원가 경쟁력 강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가 이뤄지게 된 것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양극재 생산 확대가 필요했던 LG화학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 유치에 나섰던 구미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LG화학의 자동차 전지 누적 수주잔고는 지난 3월 말 110조 원을 돌파했으며 현재도 수주 잔고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전지사업본부의 매출은 자동차 전지 사업을 중심으로 지난해 연간 6.5조원에서 2024년 31.6조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은 향후 배터리 양극재 내재화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구미 공장과 더불어 기존 2.5만톤 규모의 청주공장 생산능력도 현재의 두 배 이상으로 증설할 계획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이번 구미 투자를 시작으로 핵심소재 내재화를 통한 국산화율 제고에 박차를 가해 전지 분야의 사업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며,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