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라인 준공식 개최
상태바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라인 준공식 개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1.1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산 4만 4000톤 생산 체제 구축 후 본격가동 시작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연산 4만 4000톤의 생산능력을 갖춘 음극재 2공장 1단계 생산라인을 완성했다.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에서 사업 관계자들이 공장 가동을 위한 스위칭 온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에서 사업 관계자들이 공장 가동을 위한 스위칭 온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이 11월 15일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에 위치한 음극재 2공장에서 1단계 생산라인 준공식을 열었다. 포스코케미칼이 이날 준공한 설비는 연산 2만 톤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이미 가동 중인 1공장을 포함하면 연산 4만 4000톤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주요 고객사를 비롯해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부문장,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RIST 유성 원장 등 포스코 그룹 내 소재 사업 관련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1단계 준공에 이어 향후 1254억 원을 추가로 투자해 2단계 2만 2000톤 규모의 생산설비 증설에도 나선다.
 
축구장 약 13개 크기인 10만 6086㎡ 면적의 부지에 음극재 2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해, 2022년까지 연산 7만 6000톤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60kwh급 기준 배터리 장착) 약 126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음극재 2공장은 높은 생산성과 안정적 품질관리로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기존 1공장 설비와 비교해 라인당 연간 생산능력을 25% 이상 증강하며 생산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스마트팩토리 기술도 적용해 원료, 반제품의 무인 이송, 자동화 물류 창고, 통합관제 센터 등을 운영한다. 건물 외부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 12만 Kwh의 에너지도 절감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