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연 4만 4000톤 생산능력 확보
상태바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연 4만 4000톤 생산능력 확보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0.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계 생산 능력 연 7만 4000톤으로 단계적 확대
인조흑연 성능 발현 등 제품 다각화 동시 진행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최근 연간 4만 4000만 톤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며 2차 전지 핵심소재의 글로벌 리더로의 도약을 본격화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설비 1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설비

포스코케미칼은 10월 27일, 세종 음극재 2공장의 1단계 연산 2만 톤 규모의 생산설비 공사를 완료하고 시험가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완공된 설비는 시험가동을 마치면 11월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공사 완료로 2공장 1단계 공사가 완료되며,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중인 1공장을 포함해 연간 4만 4000톤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11월부터 세종 첨단산업단지에 축구장 약 13개 크기인 10만 6086㎡ 면적으로 음극재 2공장을 조성하고 있다. 2공장은 이번 1단계 2만톤 설비 증설에 이은 단계적 증설을 통해 2022년까지 연산 5만톤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2공장 증설을 통해,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 중인 연산 2만 4000톤의 1공장을 포함해 연간 총 7만 4000톤의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춘다. 이는 60Kw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123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음극재 국산화에 성공하고 글로벌 탑플레이어 수준의 양산능력을 갖춘 지금까지 성과를 넘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증설과 연구개발을 통해 생산능력, 기술, 품질 모든 면에서 2차전지 소재 시장을 주도하고 격차를 벌려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날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전략으로 음극재 종합 생산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계획도 함께 밝혔다. 주요 추진 계획으로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조흑연 성능 발현 천연흑연 음극재’의 생산 추진 ▲인조흑연계 음극재의 사업화 추진 ▲2공장 건설로 공정 혁신 통한 사업 경쟁력 제고 등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