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소재 국산화 위한 '소재·부품 분석기술자문단' 출범
상태바
핵심소재 국산화 위한 '소재·부품 분석기술자문단' 출범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08.0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석과학회-연구장비협회, 분석전문인력 양성과 연구장비 국산화 추진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핵심소재 개발을 위해 국내 연구진들이 맞손을 잡았다.

한국분석과학회와 연구장비협회는 8월 8일 첨단 소재와 부품 국산화를 추진하기 위해 ‘소재·부품 분석기술자문단’을 출범했다. 이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와 수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에 신속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진행한 것이다.

반도체 공정에 사용되는 초고순도 불산은 머리카락 10만 분의 1 수준의 박막을 불순물 없이 깎아 내는 화학물질이다. 이번에 불산은 한일 경제전쟁의 방아쇠가 돼 국내에서 주목을 받았지만, 이것의 생산기술과 함께 순도를 검증하는 분석기술이 부재해 대체품(국산, 러시아, 중국산 등)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측정·분석은 과학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분석기술은 모든 과학기술 연구의 시작이고 핵심이다. 우리나라가 현재의 난관을 극복하고 과학기술강국으로 발전하려면, 분석전문인력의 양성과 연구장비 국산화에 대한 중장기적인 정책적 배려가 시급히 필요하다.

이번에 출범한 소재·부품 분석기술자문단의 역할은 그만큼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 분석기술자문단은 한국분석과학회 산하의 분리분석연구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의 산학연 분석과학 전문가 50여 명과 한국연구장비산업협회의 분석장비개발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앞으로 자문단은 산업 현장에서 발생한 분석상의 애로사항을 분석기술자문단에 의뢰하면 해당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TF가 최적의 해결책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동안 국내 산업에서는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국 분석기관에 건당 수천만 내지 수억 원을 주고 분석을 의뢰하는 경우가 많았다. 고가의 분석비용도 문제이지만 우리 기업의 노하우와 전략을 해외에 노출시키는 위험을 피할 수 없다.

이덕희 한국연구장비산업협회장은 “새로운 분석과학기술의 개발과 연구장비는 한 몸이나 마찬가지여서 두 분야 전문가들의 협력은 우리나라 첨단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