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신소재 '탄소나노튜브' 1200톤 증설
상태바
LG화학, 배터리 신소재 '탄소나노튜브' 1200톤 증설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4.2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설 이후 총 1700톤 생산능력 확보 전망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G화학이 높은 전도도를 구현해 리튬이온배터리의 용량과 수명을 늘려줄 수 있는 탄소나노튜브에 집중 투자한다. 탄소나노튜브 수요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중심으로 2019년 3000톤 규모에서 2024년 1만 3000톤 규모로 연평균 34%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첨부사진①] LG화학 여수 탄소나노튜브(CNT) 공장 전경
LG화학 여수 탄소나노튜브(CNT) 공장 전경

LG화학은 2021년 1분기까지 약 650억 원을 투자해 여수공장에 꿈의 소재로 불리는 탄소나노튜브(CNT) 1200톤을 증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은 기존 500톤과 합쳐 총 1700톤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탄소나노튜브는 전기와 열 전도율이 구리, 다이아몬드와 동일하고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차세대 신소재다. 기존의 소재를 훨씬 뛰어 넘는 특성 때문에 배터리, 반도체, 자동차 부품, 항공기 동체 등에 폭넓게 쓰인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증설의 배경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과 더불어 최근 리튬이온배터리의 양극 도전재(Conductive Additive) 용도로 급성장하는 탄소나노튜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재는 전기와 전자의 흐름을 돕는 소재로, 니켈, 코발트, 망간 등의 활물질로 구성된 양극재 내에서 리튬이온의 전도도를 높인다.

탄소나노튜브를 양극 도전재로 사용하면 기존의 카본블랙 대비 약 10% 이상 높은 전도도를 구현해 도전재 사용량을 약 30% 줄이고, 그 공간을 필요한 양극재로 더 채워 리튬이온배터리의 용량과 수명을 늘릴 수 있다.

 LG화학 탄소나노튜브 적용 분야

특히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세계 시장 선도업체로 탄소나노튜브를 리튬이온배터리에 적극 적용해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북미, 유럽, 중국 등 글로벌 IT소재 업체 및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판매 규모를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며, 2022년 추가적인 증설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LG화학은 2011년 탄소나노튜브 독자기술 개발을 위한 R&D에 본격 착수해 2013년 20톤 규모의 파일럿 양산 라인을 구축했다. 2014년에 전지용 소재 및 전도성 컴파운드 제품을 개발했고, 현재 탄소나노튜브 관련 분야에서만 약 250여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