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양극재 소재 코발트 3만 톤 계약 체결
상태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양극재 소재 코발트 3만 톤 계약 체결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2.0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300만 대의 배터리에 들어가는 양으로 6년간 장기 구매 계약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코발트는 2차 전지의 양극재의 핵심 원재료로, 2차 전지의 안정성을 높이는 데 사용된다. 하지만 코발트의 60%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채굴되는데 이 국가의 정국에 따라 가격이 요동치는 문제가 있어 왔다. 

SK이노베이션은 코발트 수급의 불안정성을 극복하고자 12월 4일 스위스의 클렌코어와 코발트를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 1위 코발트 생산 회사인 스위스의 글렌코어(Glencore)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코발트 약 3만 톤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순수 전기차 약 300만 대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에 따라,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다. 업계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182조 원 규모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핵심 광물인 코발트 수요도 함께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전 세계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는 3.2만 톤, 2025년에는 9.2만 톤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이 윤리적으로 생산되고 공급된 광물을 구매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광물 채굴, 생산과정에서 인권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어서다. 특히 코발트는 배터리 시장의 성장세와 맞물려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며, 주요 생산지인 아프리카 지역 아동들의 노동 착취 문제로 세계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광물이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비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춤으로써 배터리 사업의 안정적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라며, “광물 구매 과정에서도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배터리 사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 하게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