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연산 3만 톤 위한 양극재 광양공장 3단계 착공
상태바
포스코케미칼, 연산 3만 톤 위한 양극재 광양공장 3단계 착공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9.0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전기차용 NCMA 제품 생산라인, 2022년까지 7만 톤 양상 목표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포스코케미칼은 8월 31일,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3단계 확장 건설 공사의 착공식을 가졌다. 양극재 광양공장의 확장은 총 3만 톤 규모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NCMA 양극재 생산라인 건설을 위한 것이다. 총 2895억원이 투자되며, 2022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

포스코케미칼은 3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양극재 생산능력을 기존의 연산 4만 톤에서 7만 톤으로 확장하게 된다. 양극재 7만 톤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 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

증설되는 생산라인에서는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될 NCMA 양극재가 양산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소재 선행 개발 등의 기술 리더십 확보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한 양산체제 구축을 통해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2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