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살피는 스마트시티 기술로 확진자 이동경로 확보한다
상태바
도시 살피는 스마트시티 기술로 확진자 이동경로 확보한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1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개발중인 스마트시티 기술이 코로나19의 확진자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에 활용된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확진자에 대한 면접조사를 시행하는 등 발병위치와 전파 경로를 심층적인 역학조사로 밝혀내고 있다. 그러나 대구·경북 지역 내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면서, 관련 인력이 부족해 대규모 데이터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분석하기 위한 전산 지원 시스템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국토부는 대구·시흥시에서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를 활용해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개발 했다. 이는 대규모 도시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한 도구로, 교통·에너지·환경·안전 등 도시 내 다양한 분야의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융·복합 데이터를 창출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질본은 확진 판명된 환자에 한정해, 이동경로 등을 지도 위에서 확인하고 관련 통계정보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시스템을 3월 초 개발했다. 이는 오는 16일(월)부터 질본에서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데이터는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명시된 역학조사 범위 내에서만 활용하고, 감염병 위기 대응 단계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