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CIO의 코로나19 대응 조치 3가지 발표
상태바
가트너, CIO의 코로나19 대응 조치 3가지 발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1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보안, 디지털 채널 활용, 올바른 정보 소통구 마련 필요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가트너(Gartner)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조직의 회복력을 높이고 반등의 준비를 갖추기 위해 기업의 CIO가 취할 수 있는 3가지 조치 사항을 발표했다.

 

가트너 샌디 셴(Sandy Shen) 책임 연구원은 “코로나19와 같은 역동적인 상황은 사이버 침입이나 자연 재해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조직 운영에 지속적으로 지장을 줄 수 있다. 이 사태로 인해 기존의 채널과 운영 방식들이 영향을 받으면 디지털 채널, 제품, 운영의 가치가 즉각적으로 부각된다. 이는 디지털 비즈니스와 장기적인 회복력에 투자하는 것 대신 일상적인 운영 사항에만 집중해왔던 조직들에게 주의를 촉구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가트너 CIO에게 제안한 조치 사항은 다음과 같다.

 

- 보안 제어와 네트워크 지원을 갖춘 디지털 협업 툴(Tool) 확보

- 디지털 채널로 고객과 파트너의 참여를 유도하고 영업 활동 유지

- 직원들을 위한 단일 진실 공급원(SSOT, Single Source Of Truth) 구축

 

원격 근무 환경이 마련돼 있지 않은 조직은 일반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인스턴트 메신저, 파일 공유, 미팅 솔루션 등의 사용 사례 요구사항을 살펴보고, 전사적 자원관리(ERP), 고객 관계관리(CRM) 등 기업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접근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와 함께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로의 접근에 대한 보안책을 검토해야 한다. 또한, 인력 부족에도 대처해야 한다. 인공지능(AI)와 같은 디지털 기술을 사용해 작업을 자동화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수 있다.

 

샌디 셴 책임 연구원은 “조직들은 공식 웹페이지와 계정을 통해 온라인 판매를 활용할 수 있으며, 디지털 채널을 통한 판매에 적합하도록 제품을 신속하게 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화상회의 라이브스트리밍 등을 통해 고객 참여와 판매 기회를 모색하고, 실제로 고객이 셀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 모바일, 소셜 등에서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검증되지 않은 출처에서 발생한 정보, 또는 정보가 부족한 경우 잘못된 의사 결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직원들의 불안감을 완화시키기 위해 조직이 직원들에게 효율적으로 상황을 전달하는 것이 좋다고 가트너는 밝혔다.

현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가트너가 CIO와 IT 리더들에게 권장하는 분석 내용은 이달 24일 11시(ET) 가트너 웨비나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CIO들의 단기 및 장기적 조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