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CES 2020'서 최첨단 배터리 기술 소개
상태바
SK이노베이션, 'CES 2020'서 최첨단 배터리 기술 소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1.0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밀도 높인 양극재 기술과 안정성 높인 LiBS 기술 전시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딥체인지 가속화의 일환으로 ‘CES 2020’에 참가해 최첨단 배터리 기술을 선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1월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의 핵심을 모아 ‘SK inside’를 선보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CES 2020에서 움직이는 모형자동차와 대형 스크린의 영상을 최첨단 방식으로 조합해 미래 전기차의 비젼을 제시한다. 이 전시를 통해 미래 전기차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면서 그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SK이노베이션의 최첨단 기술력을 ‘SK Inside’ 모델로 보여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차 배터리의 차별적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핵심 배터리 기술과 소재를 공개한다. SK이노베이션만이 가진 초장폭 셀 기술과 세계 최고의 고(高)니켈 제조방식을 통해 배터리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효율을 극대화해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양극재 NCM 9 1/2 1/2, NCM 811 기술 등을 전시한다. 

또한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안정성을 유지하고 출력을 높이는 핵심소재인 LiBS(리튬이온분리막) 기술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의 지난 2004년 독자기술로 세계 3번째로 LiBS 개발에 성공했고, 균질성, 수축성, 안정성 등 모든 부분에서 세계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와는 별도로 미래 모빌리티의 모습을 모형으로 만들어 전시할 방침이다. 배터리를 사용하게 될 항공, 기차, 선박 등의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모델이 그것이다. 

그 외에도 SK이노베이션의 소재 사업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가 플랙서블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인 FCW(Flexible Cover Window)를 전시한다. SKIET가 보유한 높은 수준의 필름제조기술과 코팅 기술의 집약체인 FCW는 스크래치에도 강하며, 우수한 강도를 갖고 있다. 미래 디스플레이 소재인 FCW는 TV, 휴대폰 등 전통적인 디스플레이 용도는 물론이고 자율주행과 결합된 미래자동차가 사무공간, 인포테인먼트 공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