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특별좌담회] ① 코로나 19에 따른 글로벌 시장 동향
상태바
[반도체 특별좌담회] ① 코로나 19에 따른 글로벌 시장 동향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9.0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본지는 코로나19, 미·중 패권 다툼 등으로 지각 변동을 겪고 있는 반도체 산업을 점검해보기 위해 정계, 학계, 업계 인사들을 모아 지난 8월 5일 라마다서울 호텔에서 반도체 좌담회를 열었다. 좌담회 기사는 총 6편으로 나눠 연재된다.

좌담회에는 (가나다 순으로) ▲지파랑 창업자 겸 서울대학교 박영준 연구교수(좌장)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전략기획단 김동순 PD ▲KAIST 전기·전자공학부 유회준 교수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 이승우 이사가 함께했다.

 

’코로나 19에 따른 글로벌 시장 동향’ 주제 좌담회 현장 영상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반등을 꿈꿨던 2020년은 코로나19로 갑작스러운 혼란을 겪었다. 세계 각국의 생산 기지들이 일시 중단되면서 반도체 수급 상황은 밀리고 또 밀렸다. 초유의 감염병 사태 속에서도 미국과 중국은 차세대 기술 패권을 쥐기 위해 신경전에 열을 더욱 올리고 있다. 과연 지금 한국은 어떤 준비 태세를 갖춰야 할까?

 

지난 8월 5일 라마다서울 호텔에서 반도체 좌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차례로 박영준 교수, 김동순 PD, 유회준 교수, 이승우 이사.

◆ 좌담 주제

1. 2020 상반기, 코로나19에 의한 반도체 업계 변화는?
(1) 코로나 19에 따른 글로벌 시장 동향

 

박영준 좌장=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반도체 산업뿐만이 아니라 전 산업이 요동치고 있다. 이 상황에서 한국이 가장 주력하는 분야이자 미래 IT 시장에서도 가장 중요한 반도체 산업에 관해 이야기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김동순 PD= 코로나19의 강한 전파력으로 인해 영향이 유독 큰 것 같다. 코로나19가 한참 확산됐던 3~4월, 중국은 자동차 생산량이 70%가량 감소할 정도로 제조 영역에서의 타격이 컸다. 코로나19가 글로벌 공급 체인과 네트워킹은 물론 전략적으로 생산기지를 해외에 유치하는 경우까지도 큰 영향을 끼쳤다. 현재 IMF보다 더 큰 경기 침체도 예상되며, 전체적인 경제성장률은 -3% 수준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시장도 당분간은 보합이나 약보합세를 보일 것이다.

이승우 이사= 작년 말 D램 가격도 바닥을 찍었고(더 내려가지 않는) 올해 미국 대선까지 있어 2020년 반도체 사이클을 상당히 좋게 전망했다. 특히, 미국 대선의 경우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이후 진행된 14번의 대선 중 12번이 주가가 올랐기 때문이다. 2016년 이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던 스마트폰 시장도 5G 기술, 교체 수요 등으로 플러스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코로나19가 발생한 것이다.

감염병 확산 초기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으나 중국에서 대규모 감염이 발생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세와 비교해 상반기 반도체 산업은 굉장히 좋았다. 세트 업체, 스마트폰·데이터센터 등 시스템 업체들이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하반기 부품 구매 차질을 우려해 과도한 주문을 넣는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D램 가격은 32GB 기준 작년 말 106달러에서 143달러까지 35% 증가했다. 현재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서 출하된 메모리 반도체의 총량과 실제로 세트인, 세트아웃된 물량이 매치되지 않는 것으로 볼 때, 세트업체들의 재고 보유량이 상당한 것으로 추측된다.

 

지파랑 창업자 겸 서울대학교 박영준 연구교수(좌장)

박영준 좌장= 메모리 칩에만 해당되는 것인가?

이승우 이사= 모든 칩을 포함한 상황이다. 특히, 메모리 부문에서 시스템 업체, 스마트폰, PC 데이터센터의 재고가 상당히 많이 늘었다. 이로 인해 통상 하반기의 계절성으로 인한 수요(Demand)보다 더 약한 수요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고, 가격 또한 빠질 수 있다. 게다가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겹치면서 화웨이 쪽 물량도 슬슬 빠지고 있다. 예상대로 7월까지 고정품 거래 가격이 내려갔고, 연말까지도 하락세가 이어질 수도 있겠다.

코로나19로 인해 반도체 산업 사이클에 노이즈가 발생한 것이다. 상반기에는 재고 쌓기로 인해 시장이 반짝 상승했지만, 하반기에는 기세가 낮아질 수 있다.

유회준 교수= 현재 글로벌 분업이 단절된 게 시장의 가장 큰 영향 요인으로 보인다. 미·중 패권 다툼, 한·일 관계 등을 고려했을 때 보호주의, 패권 경쟁은 더 가열될 것이다. 현재 미국이 화웨이를 제재하고 있지만, 한국의 메모리 시장은 비교적 적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은 공급·수요 간 차이로 가격이 떨어질 수 있겠으나, 전반적으로 서버, 인공지능(AI) 등 언택트와 관련 시장을 타고 메모리 수요는 늘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5G와 함께 스마트폰 시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박영준 좌장= 코로나19의 영향을 분석해볼 때, 단기적으로는 전반적인 제조업의 침체, 반도체 분야에 대해서는 전 세계적인 공급·수요 체인이 지역화될 가능성이 많은 것 같다. 아직 좋거나 나쁘다고 단언할 수 없지만, 변화가 있다는 사실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반도체 특별좌담회] ② 코로나19 이후 정부의 반도체 지원 정책 점검이 연재됩니다.

사회: 박지성 기자 park.jisung@techworld.co.kr
영상 촬영·편집: 김경한 기자 khkim@techworld.co.kr
기사 정리: 선연수 기자 sunys@techworld.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