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능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 공개
상태바
고성능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 공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0.22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DA-X 소프트웨어, 엔비디아 인증 GPU 서버, 디바이스 결합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엔비디아가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서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을 공개했다.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상시 작동하는 수십억 개의 IoT 센서들이 5G로 연결되고 AI로 처리되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어 있다"며, "우리는 컴퓨팅이 개인, 그리고 클라우드 그 이상을 넘어 전 지구적인 규모로 작동하는 세상을 위해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엔비디아 EGX 슈퍼컴퓨팅 플랫폼
엔비디아 EGX 슈퍼컴퓨팅 플랫폼

EGX 엣지 슈퍼컴퓨팅은 제조현장 등에서 빠르게 스트리밍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AI, IoT, 5G 등 최신 기술 기반 서비스를 저지연으로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고성능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이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CUDA-X 소프트웨어와 엔비디아 인증 GPU 서버, 디바이스를 결합한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은 이미 월마트, BMW, 프록터앤드갬블, 삼성전자, NTT 이스트를 비롯한 전 세계 기업들과 미국 샌프란시스코, 라스베가스 등의 주요 도시에서 활용하고 있다. 

EGX 플랫폼은 스마트 시티와 인텔리전트 비디오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NVIDIA Metropolis)'와 엔비디아 '애리얼(NVIDIA Aerial)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트'를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를 갖추고 있다. 

엔비디아 애리얼은 이동통신사업자들이 가상화된 5G 무선접속네트워크(RAN)를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며 확장성 있고 에너지 효율적인 방식으로 구축하며,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엔비디아는 이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에릭슨, 레드햇을 포함한 생태계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 밖에도 신생 기업에서 기존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글로벌 서버, 장치 제조업체에 이르기까지 전세계 100개 이상의 기술 회사가 EGX를 채택하고 있으며, EGX 소프트웨어 스택 아키텍처는 주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파트너인 캐노니컬(Canonical), 시스코(Cisco), 뉴타닉스(Nutanox), 레드햇, VM웨어(VMware)에서 지원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