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다인 라이더, 코로나 19에 대응하는 자율주행 센서 공급
상태바
벨로다인 라이더, 코로나 19에 대응하는 자율주행 센서 공급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2.2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드라이버플러스, 병원 주변 청소·소독하는 자율주행차에 탑재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벨로다인 라이더(Velodyne Lidar)가 소형 자율주행차 생산하는 아이드라이버플러스(Idriverplus)에 3년간 ‘퍽(Puck)’ 센서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아이드라이버플러스는 안전성과 인지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퍽 센서 2개씩을 탑재한 ‘웍시아오바이(WOXIAOBAI)’라고 불리는 무인 전기 도로 청소차 수 천대를 올해 중국에서 운행하도록 생산할 계획이다. 아이드라이버플러스의 이 차량은 중국 내 코로나19 퇴치 노력의 일환으로 병원 주변 지역을 청소하고 소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아이드라이버플러스는 공원과 공공도로에서 운행하기 위한 SAE(미국 자동차기술자협회) 기준 레벨4 자율주행차, 자동 주차(AVP), 고속도로 팔로우업(HWP)을 위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등 두 가지 자율주행차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회사의 ‘워비다(WOBIDA)’ 제품은 물류 업계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해 더 안전하고 좋은 최종 단계 배송 경험을 제공한다.
 
아이드라이버플러스는 운전자 없는 차량을 양산해 1000대 주문받은 중국 기업이다. 이 회사는 중국의 연구중심 대학인 칭화대학교(Tsinghua University) 출신들이 세웠다.

벨로다인의 퍽 센서는 100m 범위를 감지하는 작은 압축적 소형의 라이다 센서로, 안전한 운행과 신뢰성 있는 운영에 필요한 물체를 실시간 인지해 풍부한 컴퓨터 데이터와 공간 감지 능력을 제공한다. 이 센서는 전력 효율적이며 주변을 감지하는 기능을 갖춰 적절한 가격의 저속 자율주행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벨로다인 라이더 웨이 웽(Wei Weng) 아시아 전무이사는 “아이드라이버플러스는 운전자 없는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는 유능한 기술팀을 갖추고 있다”며 “그 회사의 자율주행차는 벨로다인 라이다 센서가 그런 차량의 양산과 생산 확대의 요건을 충족시킨다는 점을 입증하고 있다. 우리는 중국 시장에 대해 자신감을 갖고 있으며 아이드라이버플러스 같은 회사와 협력해 자율주행차를 성공적으로 배치할 수 있게 지원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