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의 신 시장 XR, 과기정통부 추경예산 200억 원 투입
상태바
비대면 시대의 신 시장 XR, 과기정통부 추경예산 200억 원 투입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7.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R 융합프로젝트, 비대면 핵심서비스 제작 시행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실감기술(XR, eXtended Reality)을 활용한 서비스 제작을 지원하는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고 사회활력 제고와 경제성장을 견인할 핵심 기술로 XR에 주목하며, 현장의 다양한 정책적 요구를 반영해 사업계획을 준비해왔다.

 

먼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등을 교육훈련·의료·제조분야에 적용하는 대규모 'XR 융합프로젝트' 3개 과제를 지원하며, 이를 위해 2020년 추경예산 100억 원이 투입된다.

교육훈련 분야에서는 물리적 훈련공간에 가상의 테러상황을 증강해 구현한 MR 기반 테러상황 대응 교육훈련 시스템 개발을 경찰청과 협업 지원(40억 원)하고, 의료 분야에서는 절단·교통사고와 같은 외상 상황을 물리적 마네킹에 MR로 증강해 실감나게 재현하고, 응급 처치훈련을 할 수 있는 중증외상 처치훈련 시스템을 국방부와 협업해 개발 지원(25억 원)한다.

제조 분야에서는 제조설비·공간을 디지털트윈으로 구현하고 XR로 시각화해 실시간 상태 모니터링, 원격협업, 가상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지원(35억 원)한다.

원격회의·협업, 교육, 전시 등 비대면 수요가 높고, XR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비대면 핵심서비스 제작에는 올해 추경예산 100억 원이 투입돼 총 25개 과제를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비대면 환경에서 제품을 전시·홍보할 수 있는 가상컨벤션 전시서비스, 가상공간에서 교육자료를 공유하고 선생님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실감 원격교육 서비스 등의 과제를 지원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