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분야 빅데이터 ‘데이터지도’로 한 곳에서
상태바
10개 분야 빅데이터 ‘데이터지도’로 한 곳에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10개 분야의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를 한데 모은 ‘빅데이터 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이하 데이터지도)’를 내일부터 서비스한다.

 

기존에 따로 운영돼 왔던 ▲금융 ▲환경 ▲문화 ▲교통 ▲헬스케어 ▲유통 ▲통신 ▲중소기업 ▲지역경제 ▲산림 분야의 빅데이터 플랫폼이 31일부터는 국가데이터지도(www.bigdata-map.kr) 플랫폼으로 통합된 정보를 제공한다. 이에 ‘코로나19 데이터’ 메뉴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의 공식 홈페이지도 데이터지도에 연결해 관련 정보를 함께 보여준다. 향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등의 데이터를 시각화해 추가 제공할 예정이다.

데이터 상황판 메뉴에서는 10개 빅데이터 플랫폼이 생산·개방하는 데이터 현황을 분야별, 유형별, 주제별, 지역별로 구분해 시각화된 통계정보를 제공한다.

데이터 연관 검색 메뉴에서는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를 바탕으로 데이터 간 연관성을 분석하는 시맨틱 검색을 통해, 일반인도 데이터 분석·융합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데이터 스토리 메뉴를 통해서는 전문 분야와 사회 현안 등 다양한 주제로 분석·시각화한 사례를 리포트 형식으로 살펴볼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지도가 이용자가 원하는 데이터를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AI 개발 필수 인프라(데이터, 컴퓨팅 자원 등)를 통합 지원하는 AI Hub, 데이터 유통·거래를 지원하는 데이터스토어 등 다른 플랫폼과의 연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