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데이터 공급 사업 예산, 작년의 2배↑
상태바
AI 데이터 공급 사업 예산, 작년의 2배↑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20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 개발에 활용할 AI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개방하는 AI 학습용 데이터 사업 공모를 오늘 20일 시작한다.

올해는 작년보다 예산과 과제가 2배 늘어, 총 390억 원의 예산으로 총 20개의 과제를 지원한다. 먼저 10종의 과제는 해외·전문가 수요조사, 데이터 가치평가 등을 통해 기술·산업적으로 활용 가치가 높은 AI 학습용 데이터에 대해 지정 공모한다. 나머지 10종은 자유 공모로, 감염병 등 최근 수요의 적시 대응과 데이터 3법 개정 후 가명정보 활용과 관련한 시장 수요를 반영하고, 의료, 금융분야 등 주요 정부정책과도 연계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AI 학습용 데이터 사업 공모 과제안 지정 주제 10종 (출처: 과기정통부)

또 달라진 점은 사업주관기관이 기존에는 데이터기업이었다면, 올해부터는 AI 전문기업으로 바뀐다. 이를 통해 실질 수요 기반 데이터를 구축하고, 혁신 AI 서비스와 제품을 빠른 시간 내에 생산·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데이터를 수집·가공할 수 있는 크라우드소싱 방식을 도입해, 기업과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기업을 우대하는 등 국민 참여형 AI 학습 데이터를 구축하고 AI Hub에 개방할 예정이다. AI Hub는 개발 필수 인프라(데이터, API, 컴퓨팅 자원 등)를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www.aihub.or.kr)이다.

동 사업에 관련된 자료는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www.nia.or.kr) 내 입찰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