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CT 사업지원기관 시설 사용료 감면안 추진
상태바
과기정통부, ICT 사업지원기관 시설 사용료 감면안 추진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4.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비사용료 10~100% 감면·납부 유예로 코로나19 피해 대응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ICT 기업에 주요 ICT 사업지원기관의 장비 사용료와 임대료 감면·납부 유예 등의 지원을 확대 추진한다.

 

일정기간 동안 ICT 사업지원기관의 10개 시설이 보유한 장비 사용료를 최소 10%에서 최대 100%까지 감면하거나 납부를 유예함으로써 기업의 부담을 줄일 방침이다. 일부 시설 내 입주한 기업에는 임대료를 최소 20%에서 최대 100%까지 인하해 경영 애로로 인하 피해 회복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ICT 비R&D 신규 공모사업 중 총 11개 사업에 대해 민간부담금 비율을 5~20% 낮춰, 공모사업 참여기업의 민간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월 21일 코로나19 대응 ICT산업 지원방안(Ⅰ)을 발표하고, 기술료 감면 등의 ICT R&D 참여기업 지원과 화상회의 시스템(판교 본투글로벌센터-중국KIC) 구축을 통해 ICT 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왔다.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ICT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ICT 산업 활력 회복을 위해 범부처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추가 지원방안 발굴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