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 회의 이용률 25배 증가, 한 달만에 일어난 변화
상태바
화상 회의 이용률 25배 증가, 한 달만에 일어난 변화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3.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화상 회의 사용률 25배 증가, 서비스 트래픽 일일 30% 증가. 코로나19 확산 한달만에 일어난 변화다. 

NHN이 서비스하는 기업용 협업도구 TOAST Workaplace Dooray!(두레이)는 지난달 27일 무상지원을 전격 결정한 이후, 일평균 신규 가입자 수가 코로나19 확산 전보다 약 4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2주간 가입자 분포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원격근무 환경을 마련하고자 한 중소기업이 90% 이상 차지하고 있다. 

두레이 화상 회의 화면

이에 국내 주요 기업들의 재택근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26일부터 화상 회의 사용률이 급상승해 3월 첫 주에는 전월 동기간과 비교해 사용량이 20배 이상 치솟은 것이다. 두레이는 화상 회의 기능은 최대 14명의 다자간 화상 채팅뿐 아니라 회의 내용을 기록할 수 있는 노트, 녹화, 파일 공유 기능 등을 제공한다. 

두레이 내 업무 관리과 협업 서비스인 프로젝트, 메신저, 메일 기능의 접속 트래픽은 일평균 약 30%가 증가했다. 이 역시 재택근무 기업과 재택근무에 할애되는 시간이 증가한 까닭이다. 

백창열 NHN 워크플레이스개발센터장은 “TOAST Workaplace Dooray!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별도의 설치 과정 없이 서비스 신청 후 바로 사용할 수 있어, 원격 근무에 대한 니즈가 높은 고객사의 도입 결정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NHN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신규 가입하는 모든 중소기업에 서비스 인원 수 제한 없이 ‘TOAST Workplace Dooray!’를 3개월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