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소재 우리 문화재, LG 올레드 기술로 알린다
상태바
런던 소재 우리 문화재, LG 올레드 기술로 알린다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1.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진표리진찬의궤’, AR 제스처와 소리 시각화 기법으로 전시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G전자가 1월 9일부터 22일까지 영국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기사진표리진찬의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쇼케이스는 영국국립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 시대 문화재인 ‘기사진표리진찬의궤’를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LG전자, 영국국립도서관, 중앙대학교 이보아 교수 연구팀이 협업해 준비했다. 

LG전자의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와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문화재를 눈앞에서 보듯이 생생하고 정확한 색을 연출한다. 

LG전자는 이번 쇼케이스에서 문화재의 의미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AR(증강현실) 제스처 인식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관람객의 제스처에 따라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에 재생되는 화면을 바꿀 수 있어 관람객이 원하는 영상 콘텐츠를 편하게 골라서 관람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관람객이 디스플레이 앞에서 손가락으로 왼쪽 혹은 오른쪽을 가리키면 관람객의 손가락 방향에 따라 화면이 바뀐다. 관람객은 조선 시대 궁중 잔치인 진찬연(進饌宴)에 사용된 악기들의 이미지를 보면서 해당 악기의 이름과 악기 설명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소리 시각화(Sound Visualization) 기법을 적용해 악기 이미지가 궁중음악과 함께 작은 입자로 분해돼 관람객의 손동작을 따라다니며 움직인다. 

기사진표리진찬의궤는 조선 후기 1809년 순조가 그의 조모인 혜경궁의 관례(冠禮: 전통사회에서의 성인의식) 6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진표리(進表裏: 옷의 겉감과 안감을 올리는 일)와 진찬(進饌: 국가의 큰 경사를 맞아 거행되는 궁중 잔치)을 채색화로 기록한 의궤(儀軌: 국가의 주요 행사 내용을 자세히 적은 기록)다. 이 의궤는 지금까지 발굴된 진찬 의궤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원래 외규장각에 보관돼 있었으나 1866년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로 반출됐고 현재는 영국국립도서관에 소장돼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