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공급망 관리 차원에서 ‘RMI’ 가입
상태바
LG화학, 배터리 공급망 관리 차원에서 ‘RMI’ 가입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0.2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자동차·IT기업 등 380여 곳과 공조체계 강화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해외 무대에 나서고 있다. 

LG화학은 10월 21일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RMI(Responsible Minerals Initiative, 책임 있는 광물 조달과 공급망 관리를 위한 연합)’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설립된 RMI는 4대 분쟁광물을 비롯해 코발트 등 배터리 원재료의 원산지 추적 조사와 생산업체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인증 등을 실시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회원사로는 폭스바겐, 르노, 애플 등 글로벌 자동차와 IT기업 380여 곳이 가입해있다.

이번 가입으로 LG화학은 RMI가 확보하고 있는 분쟁광물, 코발트 등 일명 고위험광물의 원산지와 제련소 등 공급망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RMI 협의체에 가입한 글로벌 기업들과 공급망 내 사회적, 환경적 이슈 해결을 위한 공조 체계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이 RMI에 가입한 이유는 고위험 광물의 윤리적 구매 등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발트의 경우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의 필수 원재료다. 최근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채굴·생산 과정에서의 아동노동과 같은 인권 침해와 환경오염 등의 문제가 발생하면서 글로벌 이슈로 부각된 광물이기도 하다. 

LG화학은 RMI 공급망 정보 체계와 공조 시스템을 바탕으로 자체 공급망 실사와 협력업체 개선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