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에 AI 전문 교육, 현대모비스의 'AIM 프로젝트'
상태바
임직원에 AI 전문 교육, 현대모비스의 'AIM 프로젝트'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2.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임직원들의 인공지능(AI) 활용 능력을 교육하기 위한 전문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업무 전반에 AI를 활용해 작업 효율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번 임직원 교육 프로그램은 'AI for Mobis'를 모토로 ‘AIM 프로젝트’로 부른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위해 지난 3월부터 데이터사이언스팀 주관으로 전사 AI 활용을 위한 실무 조직(TFT)을 구성해 약 4개월간 준비했으며, 실무에 적용해본 결과, 공정 개선과 불량률 감소 등 개선되는 효과를 보였다. 교육 과정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직원 설문조사, 온라인 교육 사전체험 등 임직원의 요구사항도 함께 고려했다.

자율주행을 위한 딥러닝 SW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관련 신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현대모비스는 연구개발 과정 뿐 아니라 업무 전반에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 분석 기법을 적용해 효율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임직원들의 인공지능 활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AIM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AIM은 AI for Mobis의 줄임말로 실무 중심의 AI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전문 교육 과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AI 전문가 양성 과정 ▲AI 전략 과정 ▲AI 심화 과정 등으로 진행된다. 직원들의 다양한 수준을 고려한 구성이며, 'AI 전문가 양성 과정' 프로젝트에 선발된 직원은 약 5개월간 파견 형태로 교육받는다. 2개월 간 외부 전문기관에서 교육받은 후 3개월은 현장에서 실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현재 16명의 직원이 선발됐으며, 첫 시도는 내년 4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은 컴퓨터 프로그래밍(코딩), AI 알고리즘 이론, 데이터 처리와 분석 실습 등으로 구성된다.

경영진을 대상으로 하는 ‘AI 전략 과정’은 본부장급 이상 임원들이 AI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전략 채택을 위한 마인드와 역량을 향상시키는 과정이다. 이는 운영 관점의 교육으로 AI 적용을 통한 제조 프로세스 혁신, AI와 빅데이터가 가져올 디지털 전환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AI 심화 과정'은 선발된 직원뿐만이 아니라 일반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진행되는 과정이다. 현대모비스 직원 전체의 기본적인 AI 활용 역량을 높이기 위한 코딩 스킬 향상, 머신 러닝 강의 등으로 구성되며, 이달 중순부터 시작해 약 3개월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현대모비스 정창모 데이터사이언스팀장은 “AI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내년부터는 연 2회, 회당 6개월씩 직무교육과정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매년 20명 가량 실무 중심의 현장 AI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