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중국 현지 사업 본격 돌입 ‘본사 개입 최소화’
상태바
현대모비스, 중국 현지 사업 본격 돌입 ‘본사 개입 최소화’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1.07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오늘 7일 ‘2020년 5대 중국 현지 특화전략’을 발표하며, 중국 내 사업기획에서부터 연구개발, 생산, 품질에 이르기까지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에 대해 본사의 개입을 최대한 줄이고 현지 경영을 더욱 강화해 로컬 완성차 업체 공략을 가속화할 것을 밝혔다.

현대모비스의 중국시장 대응 5대 특화 전략은 ▲핵심기술 현지개발 체계 구축 ▲원가경쟁력 강화 ▲현지조달 체계 구축 ▲영업전략 세분화 ▲기술홍보 강화 등이며, 이를 기반으로 중국 내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15년 1억 5000만달러 수준이었던 중국 현지 수주 금액은 지난해 7억 3000만 달러를 넘어서며 4배 이상 급증했으며, 올해 8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의 전세계 완성차 업체 대상 핵심부품 수주 목표액이 올해 21억 달러 규모임을 감안하면,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40%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모비스 중국사업담당 담도굉 부사장은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이 정체되면서 업체들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만큼, 현지의 신속·유연한 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맞춤형 핵심부품 개발이 필수적”이라며 “중국 완성차 업체를 넘어 최종 소비자인 고객의 니즈와 취향을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기술과 제품을 개발해 적극적으로 수주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전동화, 전장, 의장 등 핵심부품 26종을 선보이고 있으며, 해당 행사는 오는 10일까지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