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호텔용품 배달하는 AI 로봇 상용화
상태바
KT, 호텔용품 배달하는 AI 로봇 상용화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2.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가지니 플랫폼 연동으로 무인 배달 서비스 개시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호텔 객실로 호텔용품을 배달하고 로비에서 투숙객에게 선물 증정하는 AI 로봇이 등장했다. 

KT가 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이하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상용화했다고 12월 2일 밝혔다.

KT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선보인 ‘기가지니 호텔’ 솔루션을 진화시켜 AI 호텔 로봇을 상용화했다. 객실 내 기가지니 호텔 단말을 통해 음성이나 터치로 객실용품을 요청하면 배달은 호텔 로봇이 대신한다.

AI 호텔 로봇은 KT 융합기술원에서 자체 기술로 개발한 3D 공간맵핑 기술, 자율주행 기술 등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돼 객실까지 자율주행으로 이동할 수 있다. 호텔 엘리베이터와의 통신을 통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승하차하며 층간을 이동한다. 이 로봇은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내의 약 100여 개 객실에서 호텔용품을 배달 서비스하게 되며, 향후 서비스 제공 객실을 확대할 계획이다. 

AI 호텔 로봇은 배달 서비스 외에 로비를 비롯한 휴식공간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AI 호텔 로봇이 상용화되면서 투숙객은 휴식공간에서 흥미로운 최첨단 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오는 12월 24일과 25일 이틀간 크리스마스를 맞아 엔봇은 호텔 로비를 순회하며 체크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프라이즈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AI 호텔 로봇 도입과 함께 기존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에 적용된 다국어 서비스가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으로 확대 적용됐다. 금주 중 기가지니 솔루션이 적용된 전체 AI 호텔에 다국어 서비스가 적용될 예정이다. KT의 AI 호텔에 중국어와 일본어 다국어 서비스가 확대 적용되면서, 기가지니 호텔은 4개 언어(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로 이용할 수 있는 호텔 전용 AI 솔루션으로 거듭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