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트라이커,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 판매 시장 확대
상태바
한국스트라이커,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 판매 시장 확대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2.1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삭 정밀도 5배, 인공관절 삽입 정확도 3배 이상 높아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한국스트라이커가 자사의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Mako)’를 서울에 이어 부산경남지역으로 판매 시장을 확대한다고 12월 11일 밝혔다.

마코는 2018년 국내 처음 도입된 이후 현재 주요 대학병원을 비롯해 관절척추전문병원 등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강남·신촌)을 시작으로 세란병원, 9월에는 서울대병원에 순차적으로 도입됐다. 최근에는 부산경남지역의 척추관절병원 ‘단디병원’과 판매 계약 체결과 납품을 완료하고, 12월 10일 첫 마코 로봇인공관절 수술을 진행했다.

마코는 슬관절·고관절 치환술로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인공관절수술 로봇이다. 정확한 계산과 숙련된 의료진의 판단 하에 유연하고 정밀하게 ‘환자 맞춤형 수술’을 진행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수술 전 환자 상태를 기반으로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철저하게 수술을 계획하고, 의료진이 직접 마코 로봇팔을 잡고 수술을 집도한다.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변수에 대해서도 의료진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으로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로봇의 정교함으로 안전성을 높인 장점도 있다. 수기로 진행하는 기존의 인공관절수술 대비 수술 오차범위를 극소화해 절삭의 정밀도는 5배, 인공관절 삽입 정확도는 3배 이상 높였다. 더불어 수술 후 보행 가능 기간과 물리치료 횟수를 감소시켜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도록 해 환자의 만족도를 높였다. 

한국스트라이커 강지영 대표는 “마코는 올해 서울 주요 대학병원 론칭를 비롯해 부산 등 국내 전 지역으로의 도입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2020년에는 마코 로봇 도입병원을 더욱 확장시키고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브랜드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