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레스토랑용 협동로봇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 공개
상태바
LG전자, 레스토랑용 협동로봇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 공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2.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과 지능형 자율주행으로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G전자가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를 위한 로봇 서비스를 공개하며 본격적으로 협동로봇 사업에 뛰어든다. 

LG전자와 CJ푸드빌이 패밀리레스토랑 빕스에 도입한 LG 클로이 셰프봇
LG전자와 CJ푸드빌이 패밀리레스토랑 빕스에 도입한 LG 클로이 셰프봇

LG전자가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를 위한 로봇 서비스인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LG CLOi Dining solution)’을 공개한다.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은 레스토랑에서 접객, 주문, 음식조리, 서빙, 설거지 등 로봇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 영역을 제안할 예정이다. 

LG전자는 2020년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 전시존을 별도로 마련해 고객들이 식당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선보인다.

레스토랑에서 이뤄지는 LG전자의 일련의 로봇 서비스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안내로봇은 고객이 레스토랑에 들어오면 예약을 확인하고 자리까지 직접 안내한다. 고객들은 식탁에서 테이블로봇을 통해 메뉴를 확인하고 모바일 결제 서비스 LG페이(LG Pay) 등을 활용해 결제할 수 있다. 셰프봇은 고객이 주문한 요리를 조리한다. 주문한 요리가 나오면 서빙로봇이 지능형 자율주행 기능으로 고객의 테이블까지 안전하게 전달한다. 고객이 식사를 마치면 직원들은 빈 그릇을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퇴식로봇에 올려두기만 하면 된다. 퇴식로봇이 빈 그릇을 세척로봇에게 가져가면 세척로봇이 설거지를 시작한다. 식사를 마친 고객은 바리스타로봇이 내린 커피를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향후 로봇뿐 아니라 사업장의 데이터를 수집해 클라우드를 통해 분석하고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데이터 솔루션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데이터 솔루션을 활용하면 재방문 고객을 인식해 선호하는 메뉴나 좌석을 안내하는 고객중심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레스토랑에 클로이 로봇을 도입하면 힘들고 위험하거나 반복적인 일은 로봇에게 맡기고, 직원들은 고객에게 다가가 새로운 경험을 체험하며 더욱 존중받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