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독자 개발 센서로 자율주행트럭 지원
상태바
현대모비스, 독자 개발 센서로 자율주행트럭 지원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8.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체 기술로 독자 개발한 중거리 전방 레이더와 전방 카메라 센서를 국내 상용차에 오는 9월부터 양산 공급한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독자 센서는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간 데이터 융합을 통해 앞 차와 적정 거리를 계산해 위험 상황에서 자동으로 차속을 줄여주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기능을 구현한다.

상용차에 공급하는 전방 카메라 센서는 다중 연산 장치가 적용돼 고해상 영상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분석하는 정보 처리 능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중거리 전방 레이더도 상용차 제품 중 최장거리 수준인 170m의 탐지거리를 가지고 근접 거리와 동일 각도에서 여러 대상을 동시에 식별하는 우수한 분해능력과 거리해상도를 갖췄다.

올 초까지 카메라 센서와 단거리, 중·장거리 레이더 센서를 모두 확보한 현대모비스는 기존 승용 부문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을 통해 축적한 기술력을 활용해, ‘무인 화물 트럭’등 차세대 물류 운송시스템에 필요한 요소 기술들을 확보할 전략이다.

현대모비스의 독자 센서 기술은 현대자동차의 메가트럭을 잇는 중·대형 QV트럭에 탑재될 예정이며, 차량은 이르면 8월 말 위장막을 벗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