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센서로 에어백 전개 최적화
상태바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센서로 에어백 전개 최적화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9.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과 차량 내 센서 정보에 바탕해 주행상황에 맞춰 승객을 실시간으로 보호하는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화 함께 연구 중이며, 이는 2021년 부터 국내 고급 세단을 중심으로 양산 적용될 예정이다.

 

슬레드 시험을 통해 에어백의 성능을 검증하는 모습

 

현대모비스는 급제동 등 차량의 급격한 움직임에 대응해 운전자를 안정적으로 잡아주는 능동형 안전장치인 전동식 좌석벨트와 수동형 안전장치인 에어백의 제어기를 하나로 통합해, 자율주행·차량 센서 데이터로 자동제어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통합제어기는 외부의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로 노면의 장애물, 갑자기 정지한 차량 등 위험 상황을 확인해, 전동식 좌석벨트로 운전자에게 진동으로 경고하고, 충돌이 예상될 경우 긴급자동제동장치를 통해 급 제동 후 전동식 좌석벨트로 승객을 좌석과 밀착시킨다. 충돌이 발생한 경우 충돌 강도에 따라 프리텐셔너와 에어백이 작동된다.

특히, 자율주행의 경우 탑승자들이 차량 내부에서 취하는 자세, 위치가 더욱 다양해질 것에 대비해, 현대모비스는 개개인의 위치, 동작을 예측해 에어백의 전개 시간과 압력을 조절해 최적화된 보호로 상해를 최소화하는 기술도 올해 내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안전장치들을 스마트하게 진화시키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