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자율주행차용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에 집중 투자
상태바
과기정통부, 자율주행차용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에 집중 투자
  • 석주원 기자
  • 승인 2019.05.0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에 과기정통부와 산업부 공동으로 10년간 총 1조 96억 원 투자 계획

[테크월드=석주원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자율주행차의 확산에 대비,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차용 반도체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자율주행차는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로,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에 따라 반도체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을 구현하려면 자동차가 스스로 주행상황을 인식하고 판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능이 필요하며, 엔비디아(NVIDIA), 모빌아이(Mobileye) 등 글로벌 기업들은 이러한 기능을 구현하기 위한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 경쟁을 시작한 상황이다.

이에 우리나라 정부도 자율주행차를 5G+ 전략의 5대 핵심서비스 분야 중 하나로 선정해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자율주행차용 반도체 개발을 통해 자율주행차 산업 및 서비스 발전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부터 3년간 142.8억 원을 투자해 인공지능 기능을 구현하는 차량용 반도체(프로세서, 통신, 센서)를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기업)와 자동차 부품업체가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5월 8일 개최한 팹리스 산업계와 간담회에서 “인공지능 반도체 분야는 아직 시장 지배적인 기술과 기업이 없는 초기 단계로, 정부와 산업계가 협력한다면 충분히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다”면서, “기술개발과 함께 수요창출을 위한 5G 서비스와 연계 방안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