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클라우드, 비대면 활성화에 매출도 전년 대비 58% 증가
상태바
알리바바 클라우드, 비대면 활성화에 매출도 전년 대비 58% 증가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5.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배유미 기자]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2019 회계연도 주요 실적을 공개했다.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2020년 3월 마감 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122억 위안(약 17억 달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도 퍼블릭 클라우드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62% 증가한 400억 위안(약 57억 달러)였다.

특히, 알리바바그룹의 디지털 협업 플랫폼 딩톡(DingTalk)이 효자 역할을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중국 내 수백만 기업과 개인 사용자가 딩톡을 통해 연락하고,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2020년 3월에는, 딩톡은 하루 평균 백만 회 이상의 온라인 수업을 처리했으며, 일평균 활성 사용자 수는 1억 5500만 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교육기관 운영 재개와 함께 그 수치가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1억 명 대를 유지하고 있다.

장융(張勇) 알리바바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클라우드 컴퓨팅 인프라와 빅데이터 서비스는 기업들이 빠르게 활동을 재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코로나19를 기점으로 비즈니스의 디지털 전환은 더욱 가속화돼 공공 분야를 비롯해 모든 업종에서 기존 IT 인프라의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20년 4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가트너(Gartner) 발표에 따르면,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서비스형 인프라(IaaS)와 인프라 유틸리티 서비스(IUS) 분야 시장 점유율 기준 아시아태평양 지역 1위를 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