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내년부터 평택캠퍼스 파운드리 생산 가동
상태바
삼성전자, 내년부터 평택캠퍼스 파운드리 생산 가동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5.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2월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전용 화성 V1 라인 가동에 이어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 시설을 새롭게 구축한다. 이는 2021년 하반기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항공 사진

이번 투자는 삼성전자가 작년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 관련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전략 중 하나다. 2019년 화성 S3 라인에서 EUV 기반 7nm 양산을 시작한 이후, 올해 V1 라인을 통해 초미세 공정 생산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다.

이에 내년 평택 라인이 가동을 시작하면, 삼성전자의 7nm 이하 초미세 공정 기반 제품의 생산 규모가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더욱 극대화한 5nm 제품을 올 하반기 화성에서 먼저 양산한 뒤,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서도 주력 생산할 예정이다.

현재 파운드리 시장은 5G, HPC, AI 등 새로운 응용처들이 활기를 띠면서, 초미세 공정 기술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정은승 사장은 "5nm 이하 공정 제품의 생산 규모를 확대해 EUV 기반 초미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