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AI와 IoT 융합한 ‘래미안 A.IoT 플랫폼’ 개발
상태바
삼성물산, AI와 IoT 융합한 ‘래미안 A.IoT 플랫폼’ 개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4.0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민 생활패턴 분석해 고객에 맞춤형 환경 제공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결합해 고객 맞춤형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래미안 A.IoT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번 플랫폼은 삼성SDS와 협업해 홈 IoT 플랫폼에 인공지능 시스템을 연결하고 입주민의 생활패턴을 분석해 고객에게 익숙한 맞춤형 환경을 제안하거나 자동으로 실행할 수 있다.

기존 시스템이 홈패드나 모바일기기 등을 활용해 사용자가 설정을 제어하는 기능을 수행했다면, 이번에 개발한 A.IoT 플랫폼은 고객의 패턴 분석을 통해 외출이나 귀가 시 입주민이 선호하는 환경으로 자동 제어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IoT 시스템은 인덕션을 안 끄고 외출한 경우를 가정했을 때 외부에서 스마트폰 등을 활용해 인덕션 전원을 차단할 수 있었다. 하지만 A.IoT 시스템은 인덕션의 전원이 차단되지 않았다는 것을 입주민에게 스스로 알려주거나 알아서 전원을 차단한다.

래미안 A.IoT 플랫폼은 개방형 플랫폼으로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카카오, 네이버 등이 제공하는 첨단 스마트홈 기술을 활용할 수 있고 입주민이 AI 스피커·서비스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물산은 이미 자체 IoT 플랫폼을 개발해 2019년 부산에서 분양한 ‘래미안 어반파크’에서 첫선을 보였다. 이번에 개발한 래미안 A.IoT 플랫폼은 현재 입찰 진행 중인 래미안 원 펜타스(신반포15차 재건축)와 반포주공1단지 3주구에 도입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