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LG유플러스, 5G IP 전송 네트워크 구축 협력
상태바
노키아-LG유플러스, 5G IP 전송 네트워크 구축 협력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2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노키아가 LG유플러스와 5G 서비스용 IP 전송 네트워크 업그레이드를 위해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자동화(Software-defined networking automation)’를 새롭게 구축한다.

 

이는 5G 클라우드 아키텍처를 위해 설계된 것으로, 일반 가입자와 기업 고객 모두에게 한 단계 진화된 5G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대규모로 신속히 제공할 방침이다.

노키아는 모듈화에 프로그래밍할 수 있으며 유연성을 갖춘 노키아 NSP(Network Service Platform)를 적용해, LG유플러스가 네트워크 운영 자동화와 멀티 벤더의 손쉬운 통합으로 5G 서비스를 신속히 출시할 수 있도록 돕는다. LG유플러스는 대역폭, 대기시간(Latency), 복원력(Resiliency) 측면에서 엄격한 5G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충족시키고, 우수한 품질, 안정성, 보안을 보장하며, 운영 효율성고 민첩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 박송철 NW기술운영그룹장은 “5G에서 많이 요구되는 저지연, 실시간 망관리, 자동화 기능을 갖춘 네트워크 구축 작업을 노키아와 함께라 적기에 작업할 수 있었다. 향후 인공지능(AI) 시대에 맞춘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로 고품질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노키아 코리아 안태호 대표는 "IP 라우터와 SDN 슬라이싱 컨트롤러를 결합한 노키아의 솔루션으로 강력한 5G 전송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으며,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노키아를 선택해 준 것에 감사하다”고 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