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00만부 팔린 베스트셀러 'Why' VR로 만난다
상태바
7800만부 팔린 베스트셀러 'Why' VR로 만난다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2.0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7800만부의 판매고를 올린 어린이용 베스트셀러 'Why' 시리즈가 3D VR 콘텐츠로 재탄생했다.

LG유플러스 아동도서 전문출판 기업 예림당과 손잡고 초등학생 학습만화 ‘Why?’를 3D VR 콘텐츠로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과학이나 수학, 한국사, 세계사 등 다양한 분야의 지식들을 아이들 눈높이로 풀어낸 ‘Why?’는 2001년 7월 처음 출판된 이후 국내에만 7800만부가 팔리며 초등학생 필독서로 자리 잡았다.

LG유플러스는 ▲멸종위기 동식물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토목과 건축 ▲카메라 ▲기생충 ▲익충과 해충 등 총 6권을 원작에 기반해 VR로 재탄생 시켰다. 3D 애니메이션과 음향 효과를 가미한 VR 'Why'는 마치 원작에 들어간 듯한 느낌의 실감형 콘텐츠다. LG유플러스 5G 고객들은 6일부터 ‘U+VR’ 앱에 접속 후 교육 카테고리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최윤호 AR/VR서비스담당(상무)는 “아이들이 과학 지식에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3D VR 콘텐츠를 선보이게 됐다”며 “AR 생생 도서관과 ‘Why?’의 뒤를 이어 더 많은 5G 실감형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4월 U+VR 서비스 런칭 이후 ▲스타·아이돌 ▲영화·공연 ▲웹툰 등 총 1500여편의 V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5G 가입자가 1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엔 관련 시장 확대를 위해 VR과 AR 등 5G 실감형 콘텐츠 육성과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