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CS 전담 자회사 'U+홈서비스' 공식 출범
상태바
LG유플러스 CS 전담 자회사 'U+홈서비스' 공식 출범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3.0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홈·미디어 고객서비스(CS)를 전담하는 자회사 U+홈서비스를 공식 출범했다. U+홈서비스는 유플러스가 서비스하는 IPTV, 인터넷, AI스피커, IoT 같은 생활밀착 기기를 개통하고 유지보수(A/S)하는 업무를 전문적으로 한다.

U+홈서비스는 LG유플러스 상암 사옥에서 정용일 신임 대표와 구성원들이 모여 신규 사원증, 명함 등이 포함된 ‘Welcome Pack’ 전달식을 갖고, 홈매니저(현장직) 800명, 내근직 200명을 비롯한 1000여 명의 구성원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조직은 전체 5개 담당, 8개 팀, 27개 센터, 45개 CS실로 구성됐다.

정용일 U+홈서비스 대표(가운데)가 경영관리팀 박유근님(오른쪽), 수도권현장지원팀 황혜원님(왼쪽)에게 신규 사원증, 명함 등이 포함된 ‘Welcome Pack’을 전달하는 모습.

U+홈서비스는 A/S의 혁신적인 개선과 ‘멀티직무’ 체계를 통해 불필요한 A/S 출동 감축, 개통 처리시간 단축에 집중하고, 고객응대 기본기와 같은 현장 접점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합리적인 사내 소통 체계와 절차로 구성원들이 업무에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건강한 조직 문화 조성도 추진한다. 다양한 현장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해 구성원들과의 신뢰를 구축하고, 정기적 의사소통 회의체를 마련해 노경관계 개선에도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정용일 U+홈서비스 대표는 “체계적인 직무교육과 효율적 업무 프로세스를 조기에 정착시켜, 구성원들의 소속감이 고취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 만족도 향상’이라는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홈 서비스 업무의 전문성과 대표성 갖는 회사로 성장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