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동영상 뉴스, AI 자동 자막 서비스 도입
상태바
네이버 동영상 뉴스, AI 자동 자막 서비스 도입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1.0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네이버가 방송 뉴스 콘텐츠에 자사의 AI 플랫폼 '클로바(Clova)' 엔진을 활용한 자동 자막 생성 서비스를 선보인다. 대상은 1월 3일 오전 이후부터 송고되는 영상 뉴스 기사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은 PC/모바일 네이버 TV에서 방송하는 지상파 3사, 종편 4사, 보도채널 2사에 대한 뉴스 영상 시청 시 클로바 엔진이 생성한 자막을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동영상 뉴스 자막 설정법
동영상 뉴스 자막 설정법

네이버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대중교통이나 공공장소처럼 음성 콘텐츠를 즐기기 어려웠던 환경에서도 동영상 뉴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막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이용자는, 기사에 포함된 동영상 플레이어 우측 하단의 ‘자막’ 기능을 활성화하면 된다.

특히, 긴 문장이 이어지는 영상 보도에도 높은 정확도의 자막이 가능했던 이유는, 단문 위주의 STT(Speech to Text) 기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장문의 음성 받아쓰기에 특화된 클로바의 end-to-end 방식 음성인식 엔진인 ‘클로바 NEST(Neural End-to-end Speech Transcriber, 심층신경망 엔드투엔드 음성 자동자막 생성기)’가 도입됐기 때문이다. 실제 내부 테스트 결과, 인공지능 생성 자막의 정확도는 92%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STT는 음성을 문자로 변환하는 기술로, 음성 정보를 매개로 활용하는 서비스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이다.

이번 기능은 네이버 웹(PC, 모바일) 및 네이버TV앱 환경에서 우선 적용됐으며, 1분기 내에는 네이버앱을 통한 동영상 뉴스 시청 시에도 활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