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 관련 정보 습득 '크림'에서 더욱 편리하게
상태바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 관련 정보 습득 '크림'에서 더욱 편리하게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3.1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층 사로잡은 ‘리셀’ 시장 성장 속 개인 간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중개 플랫폼 선보여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스노우가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를 위해 선보인 플랫폼 'KREAM(크림)'을 더욱 성장시키겠단 뜻을 밝혔다. 최근 스니커즈 리셀(Resell, 되팔기)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크림을 보다 안전한 스니커즈 리셀 판매 채널로 만듦과 동시에 관련 콘텐츠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와 Z 세대를 중심으로, 희소성 있는 한정판 스니커즈를 되팔아 웃돈을 버는 스니커테크(시니커즈+제태크)가 유행이다. 미국 코웬앤드컴퍼니 투자은행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스니커즈 리셀 시장은 지난해 20억 달러 규모로 추산되며, 2025년까지 약 60억 달러(약 7조 원 이상)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크림의 서비스는 이용자 편의성과 거래 안전성에 중점을 두었다. 거래 전에 사이즈별 입찰가 등 시세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으며, 실시간 변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매자와 구매자 간 희망가가 일치할 경우에만 익명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또한 품질 보증을 위한 전문 검수팀을 운영해 안전 거래 장치를 확보했다. 거래 체결 후 판매자가 상품을 검수센터로 보내면, 박스·상품태그·오염·가품 여부를 면밀히 검토해 합격 상품만을 구매자에게 배송한다. 판매자 역시 단순 변심에 의한 반송 걱정 없이 안심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스노우는 한정판 스니커즈를 향유하는 젊은 고객층이 상품과 연계된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를 토대로 크림 애플리케이션에서는 판매 상품에 대한 국내외 인플루언서의 리뷰 영상을 번역과 함께 제공한다. 

또 홍대에 위치한 오프라인 쇼룸에서는 한정판 스니커즈 200여 족을 전시하는 등 새로운 문화 향유 공간으로써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프라인 쇼룸은 스니커 수집가들 사이에서 필수 방문 코스로 호평을 받고 있으며, 스니커 마니아로 알려진 아티스트이자 힙합 래퍼 '더콰이엇'의 개인 애장품 5족도 4월 10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김미진 크림 리더는 “크림은 단순한 거래 중개 플랫폼을 넘어, 스니커즈와 리셀 시장을 즐기는 고객들이 상품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상호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향후에도 셀럽들의 소장품을 오프라인에서 전시하는 등 온∙오프라인 연동형 서비스와 이벤트를 통해 스니커즈 향유 문화의 대중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