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산업, 이제는 ‘텔레매틱스’ 시스템 기술이 경쟁력
상태바
자동차 산업, 이제는 ‘텔레매틱스’ 시스템 기술이 경쟁력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2.3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이 ‘2025 자동차 산업 임베디드 텔레매틱스 시장 분석 보고서’를 통해 2025년까지 전 세계 전기 자동차(EV) 판매량이 약 300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차량용 커넥티비티 솔루션인 텔레매틱스가 자동차 업체들의 차별 전략으로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과 기아 자동차 니로의 텔레매틱스 시스템들은 차량 충전 정보, 충전소 위치, 충전기 사용 가능 여부, 연결 호환 등에 대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4G LTE의 원격 서비스, OTA(Over-the-Air) 업데이트 등 첨단 진단 기능을 통해 시장이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2018년 2300만 대를 기록한 텔레매틱스가 내장된 커넥티드 카는 2025년에는 6500만 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 심진한 이사는 “차주들 사이에서 커넥티비티 서비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텔레매틱스가 차별화를 줄 수 있는 주요 요인으로 부상했다. 텔레매틱스는 OEM사들의 브랜드 강화를 도울 뿐만 아니라, 일회성으로 그칠 수 있는 자동차 판매를 서비스 중심으로 전환해 고객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혼다는 자동차 텔레매틱스 시스템과 시티 그리드를 통합한 스마트 충전 베타 프로그램을 출시했는데, 이는 전기 수요가 낮을 때 전기 자동차를 충전시키는 운전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준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이 성장세를 타고 ▲스타트업, 플랫폼 기업과의 파트너십 구축 ▲커넥티드 서비스 결합, 커넥티드 카에서 수집된 차량 데이터 판매 ▲2025년까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통합 ▲캐리어-애그노스틱(Carrier-agnostic) eSim 기술을 활용한 물류 간소화와 비용 최적화 ▲시스템 소프트웨어에 통합 OTA 업그레이드 기능을 제공하기 위한 기술 제공사와의 협업 등과 같은 기회를 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