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파수 간섭을 신호 중첩으로, 5G 속도 개선하는 '콤프(CoMP)'
상태바
주파수 간섭을 신호 중첩으로, 5G 속도 개선하는 '콤프(CoMP)'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1.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주파수간 간섭 문제 해결은 일정한 통신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한 조건 중 하나다. LG유플러스가 LG유플러스는 기지국 경계 지역에서 속도 품질을 높이는 기지국 간 협력 기술인 콤프(CoMP; Coordinated Multi Point) 기능을 5G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유플러스 5G 가입자의 속도 품질이 다소간 개선될 예정이다.

콤프는 기지국 간 경계 지역에서 주파수 간섭을 없애 하나의 기지국이 아닌, 인접한 다수의 기지국과 동시에 데이터를 주고받도록 하는 기지국 협력 기술이다. 동일한 데이터를 여러 기지국으로부터 수신하기 때문에 신호 강도가 높아져 속도와 품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기존의 스마트폰 등 단말기는 신호 세기가 강한 하나의 기지국과 데이터를 주고받는데, 이때 동일한 주파수를 사용하는 기지국들은 주파수 신호가 겹치는 경계 지역이 발생하고 경계 지역에서는 이로 인한 속도 저하 현상이 발생해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콤프 기능을 5G 상용망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실제 LG유플러스는 속도 품질이 저하됐던 기지국 사이 경계 지역에서 이 기능을 활용해 약 20%의 정도의 다운로드 속도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고 전해왔다. LG유플러스는 콤프 기능을 서울 수도권 지역 기지국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 전국으로 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 박송철 NW개발그룹장은 “콤프 기능 적용으로 경계 지역의 품질이 개선된 것처럼, 5G 커버리지를 늘려감과 동시에 지속적으로 품질 개선 기능들을 개발해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