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디스커버리’와 협력해 한류 콘테츠 확산
상태바
KT, ‘디스커버리’와 협력해 한류 콘테츠 확산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0.2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티브이와 디스커버리 아시아의 합작법인 올해 말 공식 출범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KT그룹이 미국의 글로벌 미디어 기업 디스커버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한류 콘텐츠를 전 세계로 확산시킨다. 

KT는 10월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디스커버리와 ‘콘텐츠 사업 협력·합작투자회사(JV)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을 마치고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왼쪽 여섯 번째)과 디스커버리 네트웍스 아시아퍼시픽 사장 겸 해외 최고 재무책임자 사이먼 로빈슨(왼쪽 일곱 번째)이 주요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식을 마치고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왼쪽 여섯 번째)과 디스커버리 네트웍스 아시아퍼시픽 사장 겸 해외 최고 재무책임자 사이먼 로빈슨(왼쪽 일곱 번째)이 주요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그룹과 디스커버리는 콘텐츠 사업 전반에 걸쳐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자체제작 콘텐츠로 다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양사는 올해 말 합작투자회사의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 

KT그룹의 미디어 채널 사업자인 스카이티브이는 스카이드라마, 스카이엔터, 스카이스포츠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8개를 운영하고 있다. 스카이티브이는 2019년을 콘텐츠 제작 투자 원년의 해로 삼고 주력 채널인 스카이드라마와 스카이엔터에서 ‘우리집에 왜왔니’, ‘신션한 남편’,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위플레이’ 등 다양한 신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디스커버리는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부터 유로스포츠까지 20개 이상의 채널 브랜드를 보유한 콘텐츠 미디어 사업자다. 약 3조 7000억 명의 누적 가입자를 보유하고 전 세계 220여 국가에 50개 언어로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매년 8000시간 이상의 자체제작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디스커버리는 2018년 미국 방송사 ‘스크립스 네트웍스(Scripps Networks)’를 인수해 전 유럽 올림픽 독점 중계권 확보, PGA와 글로벌 미디어 판권 독점 계약을 맺는 등 콘텐츠 투자를 늘리고 있다.

KT그룹사 스카이티브이와 디스커버리 아시아(Discovery Networks Asia Pacific)는 합작법인 설립으로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양사가 제작한 프로그램은 스카이티브이와 국내 디스커버리 채널을 통해 방송하고 디스커버리의 다양한 채널을 통해 해외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디스커버리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양질의 한류 콘텐츠가 전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