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해군사관학교, 5G로 바다 안팎에서 해군 안전·보안 지킨다
상태바
KT-해군사관학교, 5G로 바다 안팎에서 해군 안전·보안 지킨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8.2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오늘 22일 KT가 해군사관학교와 함께 ‘5G 스마트 캠퍼스’ 구축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해군비전 ‘스마트 네이비’ 실현을 위해 인재 양성 체계 구축에 협력한다.

KT와 해군사관학교는 기업전용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해상훈련 시 안전 관리를 위한 스마트 웨어러블 도입 ▲해군기지 내 자율주행 차량 도입 ▲5G 무인수상정 기술 연구 ▲가상현실(VR, AR)을 활용한 훈련 ▲해군사관학교 전용 모바일 학습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오늘 협약식에서는 5G 기반의 ‘스마트캠퍼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를 진해 해국사관학교에 구축해 ▲전투수영하는 생도들이 착용한 스마트워치로 생체정보 모니터링 ▲5G 무인수상정 원격 관제 등을 시연했다.

생도들의 전투수영은 약 5km 거리에 위치한 섬을 수영만으로 왕복하는 훈련으로, 본래 50여 명의 안전요원이 동행하나, 개개인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가 어려웠다. 이에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생도들이 장착한 스마트워치를 통해 심박수, 위치, 영법 변화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위급 시 5G 무인수상정(USV)을 활용해 즉시 생도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다.

5G 기반 무인수상정 '해검'은 초고속, 초저지연의 5G망을 이용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어·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된다. 생도들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개발한 전용 모바일 메신저도 시연됐다. 이는 내부 관계자만 참여할 수 있는 폐쇄형 플랫폼으로, 보안문제를 해소해 해군 사관생들의 사용 안정감을 높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