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링스, 900만 시스템 로직 셀 탑재한 고용량 FPGA ‘VU19P’ 발표
상태바
자일링스, 900만 시스템 로직 셀 탑재한 고용량 FPGA ‘VU19P’ 발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8.2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자일링스(Xilinx)가 고용량 FPGA인 버텍스(Virtex) 울트라스케일+(UltraScale+) VU19P를 출시하고, 16nm 기반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제품군을 확장했다.

 

 

350억개의 트랜지스터를 갖춘 VU19P는 단일 디바이스 상에서 우수한 로직 밀도와 많은 I/O를 제공함으로써 차세대 ASIC, SoC 기술은 물론, 테스트·측정, 컴퓨팅, 네트워킹, 항공우주, 방위 관련 애플리케이션 분야의 에뮬레이션과 프로토타이핑을 지원한다.

VU19P는 900만 개에 이르는 시스템 로직 셀을 비롯해 초당 최대 1.5테라비트의 DDR4 메모리 대역폭과 초당 최대 4.5테라비트의 트랜시버 대역폭, 2000개 이상의 사용자 I/O를 갖췄다. 이를 통해 복잡한 SoC의 프로토타이핑과 에뮬레이션, 인공지능(AI), 머신 러닝, 비디오 프로세싱, 센서 융합에 사용되는 복잡한 알고리즘을 개발할 수 있다. VU19P는 당시 업계에서 가장 큰 FPGA였던 20nm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440 이전 세대 FPGA 보다 1.6배 더 크다.

이와 함께 자일링스의 비바도 디자인 수트(Vivado Design Suite)를 이용해 디자인 플로우를 최적화할 수 있고, 비용과 테이프-아웃(Tape-Out) 리스크를 줄이고, 효율을 높이며, 시장출시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VU19P는 2020년 가을에 일반 공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