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나노복합 신소재로 전기차·스마트폰 전자파 막는다
상태바
ETRI, 나노복합 신소재로 전기차·스마트폰 전자파 막는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7.24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그래핀 나노복합소재에 `멕신(MXene)'을 첨가해 전기전도도가 높으면서도 매우 가벼운 전자파 차폐 소재를 개발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차폐 소재는 우수한 전자파 차폐율을 기록했으며, 압력의 변화에 따른 저항 수준을 감지하는 성능이 우수해 압력 측정 센서 역할도 할 수 있다. 이 차폐 소재를 이용해 전자파 노출과 집약도가 높은 전자·의료기기, 자동차 전장부품, 웨어러블 스마트 제품, 로봇용 피부 등에 많은 활용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는 구리(Cu)와 같은 금속을 이용해 전자파 차폐 소재를 개발해왔으나, 금속 재료는 무거우며 가공이 어렵다.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을 활용해 전자파를 차단하려는 연구도 있었지만 금속보다 전기전도도가 낮아 벽에 부딪혔다. 이에 연구진은 그래핀-고분자 복합소재에 멕신의 한 종류인 티타늄 카바이드(Ti3C2)를 첨가해 한계를 극복해냈다. 이 소재는 높은 전기 전도도를 지니면서도 매우 가벼울 뿐만 아니라, 유연하고 저렴하며 금속재료보다 제조가 쉬워 필름이나 코팅으로 상용 제품을 양산하는데도 유리하다.

이 기술은 관련 국내·외 특허출원등록 진행 중이며, 현재 전자기기나 전자소재, 또는 전자파 차폐 관련 업체 등에 기술이전을 즉각 시행할 수 있는 단계로, 2년 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