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는 중국의 발열체크 무인로봇
상태바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는 중국의 발열체크 무인로봇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4.0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오신싱 무인 순찰로봇 5m 반경 내 10명의 발열/마스크 착용 여부 실시간 체크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코로나19 검진 전 가장 먼저 의심해볼 수 있는 증상은 바로 발열이다.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발표한 중국 정부는 도심에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 여부와 발열 여부를 자동으로 체크할 수 있는 정찰 로봇을 투입해 혹시 모를 재발에 대비하고 있다. 

중국 광저우 스마트시티 기기 제조업체인 가오신싱(Gosuncn) 로봇 주식회사는 기존 순찰 로봇을 업그레이드해 코로나19 관리를 위한 새로운 로봇을 개발했다. 본 로봇은 5미터 반경 이내에 동시에 10명의 온도를 스캔할 수 있는 고해상도 카메라 5개와 적외선 온도계를 탑재해 안전요원을 대동하지 않고도 거리를 거니는 시민들의 건강 상태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다. 

만약 체온이 고온으로 확인되거나 마스크 부재가 감지될 경우 로봇이 바로 관련 기관에 경고를 보내고 실시간 상황 대응과 의사 결정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를 중앙 제어센터로 전송한다. 해당 로봇은 자율주행과 원격제어 기능을 겸하고 있으며, 광저우, 상하이, 시안, 구이양 도시의 공항과 쇼핑몰에서 근무 중이다. 

가오신싱은 코로나19 순찰 로봇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5G 등 최신 기술을 통합하고 고성능 하드웨어를 융합한 결과물이라고 설명한다. 특히 환경제어, 동적 의사결정, 자율모션 제어 등의 기술 구현에는 어드밴텍의 MIC-770과 MIC-75G20 산업용 엣지 컴퓨터가 사용됐다. 

MIC-770과 AI 구성에 필요한 GPU 탑재를 지원하는 MIC-75G i모듈은 AI 학습 및 추론 플랫폼 구현에 필요한 성능을 안정적으로 제공한다. 또 캐스트 알루미늄 히트 싱크와 방열판을 이용한 팬리스형 설계를 도입해 도로 주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충격과 발열에도 24시간 원활히 작동할 수 있는 시스템 환경을 보장한다.

자료=어드밴텍
자료=어드밴텍

어드밴텍 한국지사 정준교 대표는 가오신싱 코로나19 순찰로봇에 대해 “최근 스마트 공장이나 스마트시티 솔루션에서 소프트웨어와 비교해 그 중요성이 많이 간과되고 있던 컴퓨팅 하드웨어 기반이 신속한 개발과 원활한 현장 적용을 위해 얼마나 주요한 요소인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