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로보틱스, 가정용 감성+교육용 로봇 '토키' 출시
상태바
한컴 로보틱스, 가정용 감성+교육용 로봇 '토키' 출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0.1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감정표현, 상황에 따른 대화, 어학, 스크래치 코딩 기능 등 지원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한컴그룹 계열사인 한컴 로보틱스가 인공지능 홈서비스 로봇 ‘토키(Toki)’를 공식 출시하고, 가정용 로봇 시장 공략에 나선다. 

토키는 7형 LCD 터치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거나 양팔을 이용해 춤을 출 수 있는 휴머노이드의 특징들을 갖췄다. 이마에 장착된 카메라로 영상통화를 하거나 원격조정을 통해 집안 상황을 살피는 CCTV 역할도 할 수 있다. 또는 부모가 집에 있는 아이들에게 실시간 음성 메시지를 전달하는 육아 지원 기능을 제공하기도 한다. 

토키는 가정용 서비스 로봇인만큼 인공지능(AI) 기반 상호 교감 기능도 대거 탑재됐다. 안면인식으로 가족 구성원들을 구분하고 날씨와 상황에 따라 적절한 주제를 선택해 가족에게 먼저 대화를 걸 수 있다. 퀴즈를 내거나 궁금한 내용을 물어보면 검색을 통해 답을 찾아주는 도우미 역할을 할 수 있다.

외국어와 SW 교육 기능도 갖췄다. 한국어와 영어를 인식하는 ‘토키‘는 초등 어학에 특화된 교육 콘텐츠를 탑재해, 아이들은 ’토키‘와 자연스러운 대화를 주고받으면서 영어 문법과 발음 교정을 받을 수 있다. 예들 들어, 어린이가 “I am boy”라고 말하면, ‘토키’가 “Can you say, I am a boy”라고 교정을 해주는 식이다.

기본 탑재 콘텐츠인 초등 ‘리더스’ 100권을 다양한 표정과 동작을 가미해 읽어줌으로써 학생들의 집중력을 높이며, 움직임과 대화를 스크래치 코딩으로 제어할 수 있어, SW코딩 교구로도 사용하는 등 교육용 로봇으로도 활용 폭이 넓다. ‘토키’는 글로벌 제품 공개 행사인 CES와 MWC를 통해 선 공개된 바 있으며, 이후 지속적인 테스트와 피드백 반영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왔다. 

토키 하드웨어 스펙 (자료=토키 공식 홈페이지)
토키 하드웨어 스펙 (자료=토키 공식 홈페이지)

한컴로보틱스 관계자는 “토키는 출시 전부터 지속적인 구입 문의와 사전 판매 계약체결 등 시장에서 이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홈서비스 로봇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특화된 기능을 강화해 로봇의 대중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토키의 대당 가격은 220만원이며, 구입 문의는 토키 홈페이지나 고객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 렌탈 서비스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한편 국제로봇연맹의 2016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가정용 로봇 판매 대수는 2014년 340만대, 2015년 370만대에서 2019년 308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