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부족한 중소도시 디지털트윈 돕는다", '에스리 SLG-EA' 프로그램 출시
상태바
"예산 부족한 중소도시 디지털트윈 돕는다", '에스리 SLG-EA' 프로그램 출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예산, 기술 부족한 인구 50만 미만 지자체 스마트시티화 프로그램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바람이 거센 요즘, 디지털 트윈을 포함한 스마트시티 구축에 관한 지자체들의 관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비용이다.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기 위한 필수 요소는 정밀한 데이터다. 도시를 3D로 시각화하고, 위치별 요소마다 각각의 기능적 특징을 나타내는 수치 데이터를 입력해야 한다. 디지털 트윈을 관제하기 위한 프로그램과 지속적인 업데이트도 필수다. 이를 인력과 예산이 적은 소규모 지자체에서 감당하긴 쉽지 않다.

이에 한국에스리가 인구 50만 명 이하 중소도시를 대상으로 공간정보(GIS) 인프라 기반 스마트시티, 디지털 트윈 구축을 돕기 위한 통합 패키지를 제공하는 프로그램 'SLG-EA(Small Local Government – Enterprise Agreement)'을 출시했다. 

디지털트윈을 통한 스마트시티 설계 시뮬레이션 (자료=에스리)
디지털 트윈을 통한 스마트시티 설계 시뮬레이션 (자료=에스리)

SLG-EA는 도시의 인구 규모에 따라 5단계 레벨로 구분해 경제적인 비용으로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에스리의 여러 솔루션을 제공한다. 지자체는 이를 통해 도시 디지털 트윈의 기본인 3D 도시 계획, 업무 간소화, 정보 통합 환경 구축, 부서간 협업 등 행정업무의 효율을 높이고 시민 요구 사항을 보다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새로운 건물을 짓기 전 주변 일조권이 어떤 형태로 영향을 받는지, 침수 피해가 발생할 확률이 높은 지역은 어디인지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을 통해 미리 확인하고 피해에 대비할 수 있다. 도시 기획에 필요한 데이터를 미리 위치 기반으로 확보해두기 때문에 도시 현황 파악이나 건설 부지 선정, 민원 처리 과정에서도 데이터에 기반해 한층 효율적인 업무 처리가 가능해진다. 

에스리는 SLG-EA 프로그램에 참여한 지자체에 관련 소프트웨어와 솔루션, 유지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차드 윤 한국에스리 사장은 “다양한 위협과 위기들로 우리나라 지자체들의 지속가능성이 위협받고 있지만 예산의 한계, 사일로(Silo) 현상 등 더 나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이 존재한다”며, “SLG-EA 프로그램을 통해 소도시들이 각 도시에 특화된 스마트시티를 만들어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