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시스-에어버스, AI 무인 자율비행 미래전투항공시스템 협력
상태바
앤시스-에어버스, AI 무인 자율비행 미래전투항공시스템 협력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6.2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앤시스(ANSYS)가 에어버스 디펜스 앤 스페이스(Airbus Defence and Space, 이하 에어버스)와 협력해 자율비행을 지원하는 미래전투항공시스템(FCAS)을 제공한다.

 

 

에어버스는 속도, 안전, 경제성을 고려한 첨단 무인항공기(UAV) 개발을 위해 앤시스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활용하고 있다. 앤시스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2030년까지 자율 비행을 목표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하고, 보다 정교한 인공지능(AI)을 통해 세이프티 크리티컬 비행 제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유럽 공군은 혁신적인 차세대 전투기들로 구성된 완전 자동화된 원격 항공 플랫폼인 미래전투항공시스템(FCAS)에 의해 크게 발전했다. 이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빠른 속도와 정확성을 토대로 고도로 정교한 의사 결정을 내리는 첨단 안전 기술의 AI 기반 비행 제어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며, 따라서 막대한 엔지니어링 문제가 발생한다.

이를 위해 앤시스와 에어버스는 협력을 통해, 기존의 모델 기반 소프트웨어와 새로운 AI 기반의 개발 흐름을 연결하는 앤시스 SCADE 툴을 더욱 향상시킬 계획이다. 앤시스 SCADE 툴은 무인항공기 제어 소프트웨어의 개발, 인증, 임베딩 추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개발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함으로써 시장 진입 속도를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