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5G- Wi-Fi-유선 결합해 40배 빠른 속도 기술 개발
상태바
ETRI, 5G- Wi-Fi-유선 결합해 40배 빠른 속도 기술 개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5.0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KT, 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 등 국내 중소기업들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5G·Wi-Fi·유선 인터넷망을 결합해 최대 40Gbps급 대용량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본 기술은 세 개의 망을 하나로 묶는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이다. 각각의 유·무선 접속 환경을 하나의 5G 코어망에서 제어해 4G 대비 40배의 트래픽을 수용할 수 있다.

5G, Wi-Fi, 유선 인터넷망을 동시에 사용할 경우, 5G의 20Gbps, 차세대 Wi-Fi 최고속도 10Gbps, 유선인터넷 10Gbps를 합쳐 최대 40Gbps 전송속도를 낼 수 있다. 이는 LTE 속도의 약 40배이며, 액세스 망 상황 즉각 제어도 가능해 사용자에게 최적의 접속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기존엔 LTE와 Wi-Fi를 묶는 결합 기술 제어가 이동통신망 외부에서 이뤄졌다면, 본 기술은 5G·와이파이(WiFi)·유선 인터넷망을 묶을 때 5G 이동통신망 내부에서 제어가 진행된다. 유·무선 인프라 통합으로 인해 대용량 서비스와 트래픽 제어가 가능해, 5G 이동통신망에서의 가상/증강현실, 초고화질 미디어(4K UHD)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 발굴의 기회를 넓혔다. 사용자에게 저렴한 고속데이터를 제공해 최적의 접속 환경을 구현함으로써 국민의 삶의 질 향상까지도 예상된다.

연구진은 서로 다른 접속망 환경의 다중 액세스 트래픽 관리를 위한 기능을 정의하는 국제 표준화단체 3GPP의 국제 표준 규격화 완료 예정일보다 1년 여 빠르게 기술을 구현해냈다.

현재 국제표준 규격에선 5G-Wi-Fi 간 결합, 전송 속도를 높이는 기술로 MPTCP(Multi-Path TCP) 사용을 추진 중이나, ETRI는 한 발 더 나아가 5G 이동통신망에 MPTCP를 직접 적용하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향후 진화된 LTE 액세스가 5G 코어에 연결될 경우, LTE까지 결합하는 다중 액세스 트래픽 결합기술로 확장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