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2019 국제전기전력 전시회에서 최신 '에너지 관리 솔루션' 공개
상태바
슈나이더 일렉트릭, 2019 국제전기전력 전시회에서 최신 '에너지 관리 솔루션' 공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5.24 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전기전력전시회'에 참가해 사물인터넷을 접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는 최신 전력 관련 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데이터센터·IT 전문가를 위한 에코스트럭처 IT(EcoStruxure IT) 솔루션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UPS, PDU, Cooling 등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문제 발생 시 데이터 관리자에게 알람을 보내는 에코스트럭처 IT 엑스퍼트 (Ecostruxure IT Expert) ▲에너지 효율 99%의 무정전 전원공급장치 ‘갤럭시 VX (Galaxy VX)’ ▲엣지 컴퓨터와 소규모 데이터 센터에 최적화된 UPS ‘갤럭시 VS (Galaxy VS)’ ▲DICM 쿨링 옵티마이즈 (DICM Cooling Optimize) ▲Unifair 항온항습기 등 총 9가지의 데모 장비와 다양한 적용사례가 전시된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전략 파트너인 에코엑스퍼트(EcoXpert) 에스엔유티 씨엔티(SNUT CNT)는 전력 시스템과 전기설비 가용성 향상을 위한 전력 관리 솔루션 에코스트럭처 파워(EcoStruxure Power) 솔루션과 관련 기술을 집중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파트너사와 함께하는 이번 전시회는 에너지 효율과 지속 가능성을 위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집약된 기술 솔루션을 선보이는 자리이자 갈수록 증가하는 에너지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시스템적 대응을 통해 에너지 관리를 고민하는 기업에 좋은 대안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제전기전력전시회’는 전기전력설비, 스마트그리드, 발전, 플랜트, 중전기 산업을 아우르는 전기전력 분야 전시회이다. 매년 3만여명 이상의 유관기관과 관련 단체, 전력 공기업, 전기설계와 감리, 안전관리와 유지보수 분야의 주요 발주처와 고객사가 참관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