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플랫폼 체험 가능한 행사 개최
상태바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플랫폼 체험 가능한 행사 개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6.1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7월 4일에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이노베이션 데이 서울 2019'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디지털 기술 공유와 에너지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간판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개방형 시스템 아키텍처이자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는 사물인터넷(IoT) 환경을 지원하고 상호 운영이 가능하며, 모든 레벨에서 구현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에코스트럭처가 안정성, 신뢰성, 효율성, 지속 가능성, 연결성 등에 대한 향상된 가치를 제공하며, IoT, 이동성, 감지, 클라우드, 분석,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도 발전된 기술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이노베이션 데이 서울 2019에서는 배전 시스템의 모든 측면을 개선해주는 ‘EcoStruxure Power’, 스마트 빌딩 시스템의 구축을 위한 ‘EcoStruxure Building’, 산업 자동화 다양한 가능성을 제공하는 ‘EcoStruxure Machine & Plant’가 집중적으로 조명될 예정이다.

또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디지털 부하 관리 솔루션으로 안전성과 보안 가용성을 극대화한 신제품 'TeSys island'와 기중차단기 'Masterpact MTZ', 최첨단 로직·모션 컨트롤러 'Modicon M262', 그리고 프로페이스의 'ST6000'와 'SP5000X' 등의 데모가 함께 시연된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이번 행사가 국내 산업현장의 디지털화와 고객사의 역량 강화를 위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와 자동화를 위한 비전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