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Talk] 반도체 업계의 2가지 핵심 키워드
상태바
[Tech Talk] 반도체 업계의 2가지 핵심 키워드
  • 박지성 기자
  • 승인 2019.04.0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nm 그리고 EUV에 대한 고민들

[테크월드=박지성 기자]

(편집자 주: Tech Talk는 IT 콘텐츠를 손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테크월드의 기자들이 심층 분석한 내용을 바탕으로 직접 제작한 비디오 콘텐츠입니다)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 발표가 있었다. 생각보다 크게 떨어진 영업이익이었다. 그리고 이런 영업 이익 실적하락에는 반도체 사업의 부진이 가장 주효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반도체 업계의 이런 사이클은 단순히 이번 시즌만의 일은 아니다. 반도체 업계의 부침(浮沈)은 늘 있어왔다. 고민의 중심에는 이런 시기적 국면을 돌파할 보다 장기적인 전략적 포석이다. 

 

다양한 기술 전략적 선택지가 있겠으나, 생산 전략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 2가지를 꼽자면 7nm 공정과 EUV가 돋보인다.

 

 

먼저 첫번째는 7nm 초미세 공정이다.

디바이스에는 점점 많은 기능들이 추가되고 있고 경량화 되고 있다. 좁은 디바이스 기판에 더욱 많은 부품들이 올라가야 하는데, 부품의 크기는 작아져야 한다. 반도체가 더 작아져야 하는 필연적인 이유다. 현재 반도체 업계는 대부분 나노미터(nm) 공정에 진입해 있다. 현재 업계에서 초미세공정을 가르는 기준은 10nm 공정 이하의 여부이다. 그 중에서도 삼성전자와 TSMC는 7nm 단계에 진입해 있다. 다른 기업들은 이 영역의 진입시기와 방법에 대해서 '전략적 수'를 고민하고 있다.

두번째는 EUV(극자외선) 생산장비의 도입 여부다.

1nm를 설명할 때 많이 사용하는 예가 바로 '머리카락의 지름의 10만분의 1'이다. 이런 초미세 크기로 반도체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기존에 사용하던 생산 장비로는 한계가 존재한다. 그래서 실리콘 박막에 나노 단위의 회로도를 그리기 위해 특별한 차세대 생산 장비가 등장한다. 바로 EUV 생산장비이다. 극자외선 파동을 활용해 회로도를 그리고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장비인데, 문제는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점이다. 그래서 이 부분 역시 많은 반도체 업계들에게 고민이 되는 지점 중에 하나이다.

 

이런 맥락 속에서 현재 각 반도체 기업들은 7nm와 그리고 EUV의 진입 여부, 시기, 방식에 대해 각기 서로 다른 선택지를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 전략적 선택의 조합에 따라 반도체 기업들의 향후 향방이 갈릴 전망이다.

 

테크월드 뉴스가 Tech Talk를 통해 글로벌 주요 반도체 업체들이 7nm와 EUV를 바라보는 관점 그리고 진입 계획을 정리해 봤다.


관련기사